빛 인테리어사업자 양성원
 
작성일 : 21-05-05 11:04
장애인 대신 항의하러 갔다가
 글쓴이 : 안민국
조회 : 0  
2065054570_8l9F1LmC_93271ddb9cc2481fe4e573d7dbe0df45986e1614.jpg2065054570_V4KukjsM_683e1e6f21612dafb12aeb1d3fa3a06d1c7c5d78.jpg2065054570_A4q7Ylxt_d1d5ac5b5b48b96f474849607adf180629071f47.jpg2065054570_jauMJYqh_f42b65130cfe8aba28cbb87cdee42e2764f76dd4.jpg2065054570_I6tQRHnF_6b83c35fc2fd6f9c545a28fa1f655f81fe8480f2.jpg2065054570_cNLSebKZ_685ee9cf4da622947380813ef5db452deb9c9a54.jpg2065054570_2LXgSRlZ_735f818a2fff53fa77bd5fc5ee1abfc1d1209c0d.jpg2065054570_GSznKW0v_bbfa95a477071eaece50e533214f36ad4fa80ab0.jpg2065054570_4bi6Z3H7_82a5a901389ae21cbca969ad81dbc091ecf13a57.jpg

장애인을 돌보는 70대 요양사가 장애인의 이웃집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숨졌습니다.

이 장애인이 주로 집에서 티비를 보면서 지내는데 이웃집 남성이 인터넷 단자를 차단시켜 버리면서

요양사가 대신 항의하러 갔다가 변을 당한 겁니다.